9월 24일자「원화값 하락에 무역적자 덮쳐, 비상 금통위라도 열어야」기사

경제학부 하준경 교수
경제학부 하준경 교수

9월 24일자 <중앙선데이>는 연이은 원화 가치 하락 상황에 대해 보도했다. 

미국 FOMC 위원들이 예상한 올해 말 금리 수준은 4.25~4.5%로 현재 (3.00~3.25%)보다 1.25%포인트를 더 올릴 것으로 예측된다. 그러나 한국은행이 다음달 12일 예정된 금융통화위원회에서 빅스텝(0.5%포인트 인상)을 밟더라도 미국이 2차례 모두 자이언트스텝(0.75%포인트 인상)을 하면 한·미 간 금리는 최대 1.75%포인트까지 벌어지게 된다. 지금까지 한·미 간의 최대 금리 차는 1.5%포인트였기 때문에 앞으로 한국은행의 결정이 주목된다. 

하준경 한양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는 “통화정책의 긴축 정도를 높여갈 필요가 있어 빅스텝 가능성을 열어두고, 경제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응해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키워드

'한양위키' 키워드 보기 #하준경 #경제학부
저작권자 © 뉴스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