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7일자「“반도체 강국 착각, 한국 정부만 위급한 전쟁 상황 몰라”」기사

▲ 박재근 융합전자공학부 교수
▲ 박재근 융합전자공학부 교수

9월 17일 자 <중앙선데이>는 한국 반도체 산업이 처한 상황을 주제로 진행한 한양대학교 융합전자공학부 박재근 교수와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박 교수는 인터뷰를 통해 “미국과 일본 등 경쟁국은 현금까지 뿌리며 반도체 투자 유치를 벌이고 있는데 한국 정부만 얼마나 위급한 상황인지 모르고 있다”며 한국이 반도체 강국이라는 착각을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냈다.

박 교수는 반도체 산업 유지 경쟁이 치열하다는 물음에 “말 그대로 전쟁”이라며 답하며 미국, 일본, 중국, 대만을 비롯한 국가들이 각종 현금 지원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반도체 산업 공략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일례로 박 교수의 설명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경우 대만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인 TSMC 공장을 구마모토현에 유치할 때 공장 건설비용 중 절반가량인 4760억 엔(약 4조 5000억원)을 현금 보조금으로 지급한다. 박 교수는 “사실상 설비 일부를 정부가 대주는 셈이기 때문에 현금 지원이 중요하다”고 현금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교수는 한국의 상황에 대해 “삼성전자가 반도체 회사 중 매출액 1위에 올랐다는 이야기가 종종 나오면서 한국이 반도체 강국이라 착각하고 있다. 삼정전자와 SK하이닉스의 매출이 더 늘더라도 한국이 강국이라고 하긴 어려운 상황”이라며 “그런데도 한국의 반도체 산업 경쟁력을 높일 방안의 실행은 너무 더디다”고 평가했다.

또 박 교수는 반도체 산업 육성에 대기업 특혜가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반도체 업체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대기업이니 그런 반발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한국 경제의 미래를 생각하면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제조업에서 반도체가 안 들어가는 분야가 없기 때문에, 반도체 산업에 위기가 오면 연관 중소기업들도 다 타격을 받는다"며 “선진국들이 반도체 공장 유치에 사활을 거는 것은 대기업 지원을 위함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박 교수는 반도체 기술 격차 상황에 대한 질문에 “미국 마이크론이나 중국 YMTC의 기술 추격이 매서워 격차를 얼마나 유지할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특히 “그 동안 무시했던 중국은 어마어마한 속도로 따라오고 있다”며 최근 애플이 아이폰14에 중국 TMTC의 낸드플래시를 탑재하기로 한 사실을 언급했다. 이같은 상황에 박 교수는 “(한국이) 경쟁국만큼이라도 지원 수준을 늘리는 논의를 국회에서 당장 시작해야 한다”며 “기업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국내 투자 계획을 제시하고, 정부에 필요한 것을 요청해야 한다”고 대응 방안에 관해 조언했다. 

관련기사

키워드

'한양위키' 키워드 보기 #박재근 #융합전자공학부
저작권자 © 뉴스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