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디지털헬스케어센터(센터장 김형숙)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원장 김재수)이 헬스케어데이터 연구 및 플래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KIST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연구기관으로, 과학·기술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하는 인프라를 구축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우수한 인적·물적 인프라 교류를 통해 연구역량을 강화하고, 나아가 연구데이터를 활용해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16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한 김재수 KISTI 원장은 “바이오 기술 연구의 패러다임이 디지털화를 통한 공학적 연구로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며 “바이오 분야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한양디지털헬스케어센터와 과학기술의 디지털 전환에 앞장서 온 KISTI의 협력은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형숙 센터장은 “그 어느때보다 데이터가 중요한 시대에 KISTI의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디지털헬스케어 플랫폼을 개발하고 선순환 모델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양디지털헬스케어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의 ‘포스트코로나시대 비대면 정서장애 예방 및 관리 플랫폼 기술개발’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디지털치료제 관련 연구 및 뇌신경과학·AI 기반 학제 간 융합연구를 통해 국내외 연구기관과의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16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헬스케어데이터 연구 및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김재수 KISTI 원장(왼쪽)과 김우승 총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6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헬스케어데이터 연구 및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김재수 KISTI 원장(왼쪽)과 김우승 총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키워드

'한양위키' 키워드 보기 #MOU
저작권자 © 뉴스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