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기술지주회사(대표 이병희)가 지난 29일 ‘한양대 창업엔진 개인투자조합 3호’와 ‘한양대 블루라이언 벤처투자조합’ 각 펀드의 결성총회를 개최했다.

‘한양대 창업엔진 개인투자조합 3호’는 한국벤처투자(모태펀드), 포스코홀딩스, 한양대 산학협력단 등 정부·대기업·대학이 공동 출자해 한양대기술지주(주)가 업무집행조합원(GP)으로 운용하는 50억 원 규모의 펀드다. 총 7년의 운용기간을 갖고 결성 총액의 75% 이상을 대학창업기업과 한양대 출신 창업기업에 투자한다. 

‘한양대 블루라이언 벤처투자조합’은 포스코홀딩스와 한양대 산학협력단이 유한책임조합원(LP)으로 참여하고, 한양대 기술지주가 업무집행조합원으로 운용할 40억원 규모의 펀드로 결성 총액의 60% 이상을 한양대 소속 교원, 재학생, 졸업동문 창업기업에 투자하며 7년의 운용기간을 갖는다. 

29일 진행된 결성총회에서는 조합의 규약과 사업계획 등이 심의·의결됐다. 이번 펀드 결성을 계기로 한양대기술지주는 정부·민간·대학 간 유기적 협력을 통해 ICT, 헬스케어·바이오, 에너지 등 고성장 분야의 유망 초기창업기업에 집중 투자해 국내 대학발 기술창업 및 벤처생태계의 성장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우승 총장은 “이번 펀드 결성을 계기로 대학발 기술창업을 활성화하고 시장 요구에 부합하는 혁신창업자 육성에 더욱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희 한양대 기술지주 대표는 “높은 기술과 성장성을 보유한 벤처기업을 발굴·육성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시키는데 이바지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양대기술지주는 올해 교육부와 한국벤처투자가 주관하는 ‘2022년 한국모태펀드 2차 정시 출자사업’의 대학창업 분야에 선정됐으며, 현재까지 모태펀드 위탁운용사(GP)로 총 4회 이상 선정된 바 있다.

29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한양대 기술지주회사 투자조합 결성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9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한양대 기술지주회사 투자조합 결성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9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한양대 창업엔진 3호 개인투자조합 결성총회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9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한양대 창업엔진 3호 개인투자조합 결성총회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키워드

'한양위키' 키워드 보기 #한양대기술지주회사
저작권자 © 뉴스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