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총장 김우승)가 한글과컴퓨터그룹(회장 김상철, 이하 한컴그룹)과 손잡고 인문학 진흥에 나선다. 한양대와 한컴그룹은 11일 오후 경기도 가평군 소재 청리움에서 ‘한컴-한양 인문학진흥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과 김우승 총장을 비롯해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한컴그룹은 인문학진흥기금을 한양대에 기탁해 인문학 연구와 학술활동 지원에 나선다. 이를 통해 한양대는 서울캠퍼스에 인문학진흥연구소를, ERICA캠퍼스에는 응용인문학연구소를 설립한다.

▲ 11일 오후 경기도 가평군에서 열린 ‘한컴-한양 인문학진흥센터’ 설립 업무협약식에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왼쪽)과 김우승 총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11일 오후 경기도 가평군에서 열린 ‘한컴-한양 인문학진흥센터’ 설립 업무협약식에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왼쪽)과 김우승 총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또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인문학과 미래기술을 결합한 혁신기술 및 서비스 발굴을 추진하며, AI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우선 추진하는 등 다양한 분야로 산학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협약식에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한컴그룹은 IT 기술과 인문학 융합을 통한 기술혁신을 위해 국내 최초의 인문학 융합연구 중심의 산학협력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연구 및 학술활동 지원을 통해 미래가치에 부합하는 창의적 우수인재 육성과 아이디어 도출로 인문학적 가치가 더해진 IT 기술이 탄생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우승 총장은 “인문학은 4차 산업혁명시대 인재에게 꼭 필요한 창의성, 의사소통능력, 비판적 사고력 등을 키워주는 중요한 학문이다”며 “한컴그룹과 함께 국내 최고의 인문학진흥센터로 발전시켜 앞으로 더 많은 인재를 양성 및 배출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