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로봇 사회를 미리 경험하는 차세대 로봇 체험의 장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는 8일, 첨단 트렌드를 짚어보고 다양한 차세대 로봇을 체험할 수 있는 '8·8로봇데이'를 개최했다. 

ERICA캠퍼스가 교육부, 한국연구재단, 안산시, 로봇 관련 기관과 함께 개최한 '8·8로봇데이'는 초·중·고등학생, 대학(원)생, 일반인 및 관련 분야 전공자에게 지능형 로봇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했다. 88서울올림픽에서 아이디어를 차용한 이번 행사는 차세대들의 다양한 아이디어와 지능형 로봇 신기술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이끄는 계기가 되길 염원하는 마음을 담았다.​

ERICA 라이온스 홀에서 진행된 개회식에는 이한승 ERICA 부총장, 장미란 교육부 산학협력일자리정책과장, 김대순 안산시 부시장 등이 참석해 '8·8로봇데이'의 시작을 알렸다.

개회식에 참석한 이한승 부총장은 "8·8로봇데이를 통해 나눔으로 상생하는 지능형로봇 혁신공유대학 교육 모델을 실현했다"며 "지능형로봇 분야의 인재를 발굴하고 교육하는 첫 번째 사업인 8·8로봇데이에 참여해 주어 감사하다"고 환영사를 전했다.

 

'8·8 로봇데이' 개회식에 참석한 이한승 ERICA 부총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8·8 로봇데이' 개회식에 참석한 이한승 ERICA 부총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8·8로봇데이는 라이온스 홀, 제1공학관, 제5공학관, 컨퍼런스 홀에서 △로봇체험 △로봇교육 △로봇특강 △SHARE챌린지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미래의 지능형로봇 인재 육성을 위한 차세대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했다.

제5공학관은 로봇체험과 로봇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초·중학생으로 가득했다. 현대자동차의 보스톤다이나믹스 사족보행 로봇 'Spot', 한재권 로봇공학과 교수가 개발한 이족보행 휴머노이드 '앨리스', 이병주 전자공학부 교수가 프로그래밍한 자율주행로봇 '테미, ㈜고영로보틱스의 '플루토댄스'와 '마리오네트' 로봇 공연 등으로 이뤄진 로봇체험은 프로그램 참여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5공학관에서 진행된 로봇체험 행사에서 이족보행 휴머노이드 로봇 '앨리스'가 시연을 하고 있다.
5공학관에서 진행된 로봇체험 행사에서 이족보행 휴머노이드 로봇 '앨리스'가 시연을 하고 있다.

코딩과 로봇 교육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로봇교육은 초·중학생 각각 1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초급, 중급, 고급 등 난이도를 설정해 단계에 맞는 '컬링스톤 로봇', '숲속의 버그몬 퇴치작전', '로봇 가위바위보' 등 다양한 주제로 참가자들의 흥미를 이끌었다. 로봇교육에 참여한 이민준 군은 "직접 코딩을 한 로봇이 성공적으로 움직일 때 뿌듯했다"며 "다음에도 또 참가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코딩과 로봇교육을 체험하고 있는 초·중등 학생들
코딩과 로봇교육을 체험하고 있는 초·중등 학생들

컨퍼런스 홀 중강당에서는 로봇이 우리 생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로봇 특강이 열렸다. 첫 번째로 한재권 교수가 '인간과 로봇의 일'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한 교수는 이번 강연을 통해 로봇 발명에 따른 문제점을 예상하고, 로봇이 바꿀 세상에 올바르게 대응하기 위해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이병주 교수가 '서비스 로봇의 활용'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이 교수는 서비스로봇 '테미'를 통해 일상생활에서의 시간을 가졌다.

라이온스 홀에서는 지능형로봇사업에 참여하는 7개 대학의 학부생 대상으로 SHARE챌린지가 진행됐다. 로봇 제작 관련 수업을 통해 제작된 로봇을 시연 발표 현장은 학생들의 열기로 가득했다. SHARE 챌린지에 참가한 박하윤(로봇공학과 19) 씨는 "학생들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규모가 큰 대회인 만큼 열심히 준비했다"며 "준비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SHARE챌린지에 참여한 학생들이 로봇을 시연하고 있다.

'인간과 로봇의 이상적 조화'란 콘셉트로 기획된 차세대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은 한양대 인공지능UX디자인센터 교수단의 심사를 거쳐 콘퍼런스 홀 중강당에 전시됐다. '지구(우리 환경)에 필요한 로봇'과 '우리 할머니와 할아버지에게 필요한 로봇'을 주제로 한 이번 공모전에서는 김은기(위례 중앙초등학교) 학생이 대상을, 이지훈(천안 아름초등학교) 학생, 최재혁(불무중학교) 학생, 서영윤(서울 문정초등학교) 학생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차세대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이 컨퍼런스홀에 전시되고 있다.
차세대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이 컨퍼런스홀에 전시되고 있다.

8·8로봇데이에 참여한 한재권 교수는 "8·8로봇데이는 초·중·고등학생과 일반인에게 로봇의 진짜 모습을 보여줘야겠다는 취지로 만들었다"며 "많은 분들이 오셔서 고무적이고, 로봇에 대해 몰랐던 것들을 알아가는 표정과 대화를 통해 보람을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이번 첫 8·8로봇데이에서 겪은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더 체계화된 8·8로봇데이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ERICA의 대표적인 콘텐츠로 자리 잡길 바란다"고 앞으로 계획을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를 주최한 지능형로봇혁신공유대학사업단은 주관대학인 한양대 ERICA를 비롯해 광운대, 부경대, 상명대, 영진전문대, 조선대, 한국공학대 등 7개 대학 컨소시엄으로 구성됐다.

저작권자 © 뉴스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