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4주간 43개국 547명의 외국인 학생 참여
K-POP 보컬과 댄스, 부채춤으로 졸업식에서 축하공연
“학업과 한국 문화 체험을 동시에 할 수 있어 유익해”

지난달 27일에 시작한 2022 한양국제여름학교(이하 HISS)가 22일 졸업식을 끝으로 총 4주간의 여정을 마쳤다. HISS는 외국인 학생들이 단기로 한양대의 여름학기 수업을 수강하고 다양한 한국문화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 2022 한양국제여름학교에는 총 43개국 547명의 외국인 학생이 참여했다. ⓒ 미디어전략센터
▲ 2022 한양국제여름학교에는 총 43개국 547명의 외국인 학생이 참여했다. ⓒ 미디어전략센터

코로나19로 인해 제한된 프로그램으로만 운영됐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2년 만에 대규모로 시행됐다. 이번 HISS에는 총 43개국 547명의 외국인 학생이 참여했다.

백남음악관에서 진행된 졸업식에서는 ‘한국 팝 댄스’와 ‘한국 팝 보컬’을 수강한 학생들이 직접 축하공연에 나섰다. 또한 ‘한국 전통 팬 댄스’를 수강한 학생들의 부채춤 공연도 이어졌다. 공연이 끝나고 수료증 수여식이 진행됐고, 교원과 학생들의 환송사로 한 달여 간의 일정이 마무리됐다. 졸업식에 참석한 학생들은 학사모를 던지며 졸업을 자축했고 기념 촬영을 하며 이별에 대한 아쉬움을 달랬다.

 

▲ 백남음악관에서 열린 졸업식에서는 학생들이 직접 꾸민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 미디어전략센터
▲ 백남음악관에서 열린 졸업식에서는 학생들이 직접 꾸민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 미디어전략센터

HISS는 정규 코스와 체험활동(Activities)으로 나눠진다. 정규 코스는 전공과목, 선택과목, 연구프로젝트로 구성돼 있고 학생들은 이 가운데 최대 3과목 총 9학점까지 수강할 수 있다. 이번 HISS에서는 공학, 경영, 예술, 한국학, 태권도 등 총 6개 분야 57개 강좌가 운영됐다. 연구 프로젝트는 공학 및 과학 분야의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것으로, 최첨단 실험실에서 연구 경험을 쌓는 기회를 제공한다. 학생들은 연구 계획 개발, 연구 수행, 데이터 분석 및 연구 결과 발표와 같은 다양한 연구 활동에 참여할 수 있었다. 

체험활동은 ‘K-테마’라는 주제로 ‘K-다이나믹스, K-전통, K-역사, K-모던, K-문화’의 총 5개 항목으로 진행됐다. 무료로 진행되는 이 활동은 최대 3개까지 선택할 수 있다. 국제처는 참여 학생들의 편의를 위해 버스를 제공했고 담당 직원들과 ‘한양글로벌라이언즈’ 학생들은 현장에서 대기하며 학생들을 도왔다.

 

▲ 5개의 ‘K-테마’로 이루어진 체험활동을 통해 학생들은 한국의 전통문화와 역사, 대중문화 등을 경험했다. ⓒ  국제처
▲ 5개의 ‘K-테마’로 이루어진 체험활동을 통해 학생들은 한국의 전통문화와 역사, 대중문화 등을 경험했다. ⓒ  국제처

5개의 테마 중 K-다이나믹스에서는 에버랜드와 캐리비안베이, 강촌레저타운을 방문해 다양한 놀이와 레저를 체험하게 했다. K-전통에서는 ‘전라북도 1박 여행’을 제공했다. 전통문화체험을 위주로 한지 만들기, 비빔밥 만들기, 한복 체험하기, 태권도 공연 관람 등 다양한 것을 체험할 수 있었다. 전 세계 최대 규모의 태권도 경기장에서 태권도 수업을 받는 등 한국 전통문화에 초점을 맞춘 프로그램이었다.

K-역사에서는 ‘강화도 투어’를 통해 광성보, 전등사, 통일전망대 등 한국의 개혁개방 역사를 엿볼 수 있게 했다. K-모던에서는 롯데월드와 롯데월드타워를 방문했고, K-문화에서는 강릉 여행, 난타 공연, K-POP 댄스를 체험할 수 있는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방문이 이뤄졌다. 강릉에는 BTS의 앨범 자켓 촬영지인 향호해변, 한국의 영상미디어아트를 체험할 수 있는 아르떼뮤지엄, 전통시장을 체험할 수 있는 강릉 중앙시장이 있어 다양한 한국 문화 체험이 가능했다.

 

▲ 한양국제여름학교는 다양한 문화 체험을 통해 한국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 국제처
▲ 한양국제여름학교는 다양한 문화 체험을 통해 한국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 국제처

HISS 만의 특징이나 장점에 대해 국제처 직원 김사라 씨는 “4주라는 짧은 기간 동안 최대 3과목 총 9학점을 취득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수업 외에 다양한 체험활동을 할 수 있어서, 학업과 문화 체험이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유익한 프로그램이다”고 강조했다.


“고국의 친구들에게 벌써 HISS를 추천했어요”

HISS에 대한 학생들의 평가는 대체로 긍정적이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대학에서 실험생물학을 전공하고 있는 아냐 코소비치(Anja Kosovic) 학생으로부터 HISS 수강 후기와 소감에 대해 들어봤다. 

 

▲ 아냐 코소비치(Anja Kosovic) 학생. 
▲ 아냐 코소비치(Anja Kosovic) 학생. 

HISS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몇 년 전부터 서울로 유학 올 계획이었는데 코로나19로 인해 미루다 지금에서야 오게 됐습니다. 공부도 하면서 그 나라와 도시에 대해 알아가고 다양한 문화 체험도 할 수 있는 곳을 찾던 중에 HISS를 알게 됐죠. HISS는 위의 모든 것들을 충족시킬 수 있는 완벽한 프로그램이었습니다. 게다가 한양대는 제 모교인 자그레브 대학(University of Zagreb)과 파트너쉽을 맺고 있어 학비의 40%를 할인 받을 수 있었어요. 그것도 선택의 이유 중 하나였습니다.

‘K-테마’로 이루어진 체험활동에 대한 소감은요.

저는 총 3개의 활동에 참여했습니다. 강화도와 강원도 투어에 다녀왔고 에버랜드도 방문했어요. 세 가지 활동이 각각 다른 재미가 있었고 매우 흥미로웠어요. 서울에만 있는 것보다 한국의 다른 지역을 경험하는 것이 더 즐거웠습니다.

▲ 아냐 코소비치 학생은 K-테마로 이루어진 다양한 체험활동에 참여했다. ⓒ 아냐 코소비치 학생
▲ 아냐 코소비치 학생은 K-테마로 이루어진 다양한 체험활동에 참여했다. ⓒ 아냐 코소비치 학생

HISS 수업과 프로그램은 어땠나요.

향후 제 학업에 도움이 될 분야 위주로 수업을 선택했고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첫 유학이어서 그런지 다른 나라에서 공부한다는 경험 자체가 즐거웠어요. 총 3과목을 수강했는데 모든 교수님이 강의 계획서나 과제, 프로젝트에 대해 상세히 설명해 주셨죠. 다양한 나라에서 온 여러 사람을 만날 수 있었던 것도 좋았어요. 문화의 차이에 대해서도 많이 배웠고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친구도 사귈 수 있어서 행복했죠. 이번 HISS에서의 경험이 제 미래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HISS를 마치며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요.

HISS 프로그램 전체가 정말 잘 짜여 있다고 생각합니다. 도우미들도 모두 친절했고 큰 도움이 되었어요. 특히 저처럼 처음 유학 온 학생들에게 한국의 여름을 제대로 경험하게 해주는 훌륭한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해요. 저는 벌써 고국에 있는 친구들에게 HISS를 추천했습니다.

키워드

저작권자 © 뉴스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