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소프트웨어대학이 한양대 LINC3.0사업단, 창업지원단과 함께 ‘2022 산업체 연계 소프트웨어 기술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열었다. 17일 개최된 이번 경진대회는 재학생들의 소프트웨어 기술기반 혁신창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성공적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산업체 연계 경진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한양대는 지난 5월 iOS/macOS 교육 콘텐츠 제작그룹인 ㈜코더스하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 소프트웨어 개발자 양성과 성공적 창업지원을 위해 창업지원단 및 LINC3.0사업단이 경진대회 참여자들의 전담 멘토링 및 우수팀을 발굴했고, ㈜코더스하이 및 한국디지털융합진흥원이 참가자의 기술 및 사업화 멘토링, SW개발 결과물의 평가 등을 지원했다. 또 한양대 소프트웨어대학에서는 소프트웨어 창업강좌에서 학습한 이론을 바탕으로 팀 프로젝트를 통한 AI 기반 소프트웨어 창업 등을 제시했다.

이번 경진대회에 참가한 37명의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은 지난 5월부터 두 달간 한양대 백필호 겸임교수, 이재훈 겸임교수 및 창업지원단의 멘토단을 통해 △소프트웨어 기반의 창업사업모델 개발 △앱 개발 △창업지원사업 연계 등을 코칭 받았다. 전문가 심사평가를 거쳐 최종 6개 팀이 본선에 진출했다.

17일 열린 경진대회 본선에서 AI 기반 캔버스 업사이클링 플랫폼을 제안한 디프런씨팀(여주안(자원환경 17), 박현수(컴퓨터소프트웨어 22), 조하민(경제금융 17), 박세원(유기나노 21))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밖에도 쉐어다이어리팀의 ‘소그룹 기반 프라이빗 SNS Share Diary’가 우수상을, 푸드빌리지팀의 ‘딥러닝 기반의 신선식품 데이터 통합분석 솔루션’ 과 AI뷰어팀의 ‘차세대 인공지능 텍스트 뷰어 앱’이 장려상을 수상했다. 또 넥스트뮤지엄팀의 ‘신진 미술가를 위한 Web 3.0 온라인 전시회 플랫폼’과 팀시니어팀의 IT 진로 설정 및 멘토링 앱 ‘개발자의 꿈’이 앱 서비스 완성도를 한 단계 높인 사례로 평가받아 특별상을 수상했다.

유민수 소프트웨어대학장은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과 같은 신기술을 기반으로 SW 청년 기술창업자를 적극 육성하고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상경 창업지원단장은 “한양대만의 차별화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을 통해 SW 관련 신기술 기반의 혁신적이고 도전적인 창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안정적인 창업으로 연결시켜 학생 창업의 저변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17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2022 산업체 연계 SW 기술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7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2022 산업체 연계 SW 기술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키워드

'한양위키' 키워드 보기 #창업지원단
저작권자 © 뉴스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