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장준혁 교수팀이 국제 음성 인공지능(AI) 최저명 학술대회 ‘INTERSPEECH SASV(spoofing-aware speaker verification) Challenge 2022’에서 국내 대학 중 1위를 차지했다고, 한양대가 23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국제스피치통신협회(International Speech Communication Association: ISCA)가 주최해 네이버의 후원을 받아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INTERSPEECH 학술대회 논문접수와 병행해 진행된 AI 경진대회로, 화자 인식분야에서 스푸핑(spoofing) 공격을 방어하는 기술을 개발 및 공유하고자 열렸다.

최정환, 양준영, 정예린 석·박사과정생(지도교수 장준혁)으로 구성한 한양대 팀은 음성합성, 음성변환 등 외부 스푸핑 공격을 막아내는 핵심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특히 스푸핑된 음성에 대한 knowledge를 딥러닝 모델이 스스로 학습, 화자 임베딩에 포함하게 하는 독창적 인공지능(AI) 기술을 선보였다.

한양대 팀이 제출한 알고리즘의 성능점수는 전 세계에서 출전한 유수의 기관 및 대학 총 23팀 중 3위를 기록했고, 국내 대학 및 기관 중 1위를 차지했다. 시상식은 오는 9월 인천 송도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되는 제23회 ISCA INTERSPEECH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양대팀이 개발한 스푸핑 공격을 맞아내는 AI기반 화자인식 블록도
한양대팀이 개발한 스푸핑 공격을 맞아내는 AI기반 화자인식 블록도

 

 

관련기사

키워드

'한양위키' 키워드 보기 #장준혁
저작권자 © 뉴스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